내 음성도 복제가 될까.. ‘음성합성 시대’가 온다 -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짧은 말소리만 듣고 그 사람의 음성을 합성한다면? 공상과학 영화나 소설에서 봤음직한 일이 실제로 일어나고 있다. 글을 컴퓨터가 읽어주는 것을 넘어 나만의 목소리가 가진 특징을 추출하고 이를 재생하는 방식이다. 전세계적으로는 구글이 선두주자인 가운데 네이버와 국내외 음성 인식·합성 스타트업들이 이 기술을 개발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