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C랩, 올해 지원 스타트업 공개 - 바이라인 네트워크 삼성전자가 향후 5년간 지원키로 한 500개 사내외 스타트업 과제 중 올해 지원할 15곳을 17일 공개했다. 분야는 인공지능(AI), ·헬스, VR·AR, 핀테크, 로봇, 카메라 등으로, 공모전에 지원한 331개 중에서 선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8월 발표한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에서 혁신적인 예비 창업가와 스타트업을 발굴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국내 스타트업 창업 생태계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선발된 15개 스타트업은 다음과 같다. 두브레인, 앨리스 원더랩, 피트, 서큘러스, 코인덕, 에그번 에듀케이션, 네오 사피엔스, 인텔리시스, 데이터 리퍼블릭, 날비컴퍼니, 브이터치, 소브스, 모인, 파운트, 렛시 선발된 15곳은 내달부터 서울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 마련된 보육 공간에 1년간 무상 입주해, 캠퍼스 내 회의실과 임직원 식당을 이용할 수 있다. 이 외에 개발 지원금 최대 1억원, 디자인·기술·특허·세무 등 실질적인 창업을 위한 사내외 전문가 멘토링, CES·MWC와 같은 해외 IT전시회 참가 기회 등을 지원한다. 삼성이 C랩을 통해 지원하는 500개 스타트업은 사외에서 300개, 사내에서 200개다. 사외 스타트업 육성 지원 대상은 기존 모바일 분야에서 전체 IT 기술 분야로 확대했다. 아울러 삼성전자와 사업 협력이 가능한 2~3년차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아이디어만 있는 예비 창업자, 1년 미만의 신생 스타트업도 육성 대상으로 넓힌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5년간 100개의 스타트업을 키울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매년 하반기 공모전을 개최해 육성할 스타트업을 선발하고, 상시 선발도 병행해 경쟁력있는 예비 창업가와 스타트업을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기존의 대구·경북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서도 200개 스타트업을 키울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까지 지원할 예정이었던 육성 사업을 2022년까지 3년 더 연장해 지방 자치 단체와 함께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미 41개 스타트업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서울대 공동연구소에 위치한 C랩 라운지에서 C랩 과제원들이 아이디어를 교류하고 있다. C랩은 지난 6년간 228개 과제에 917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했으며, 지난해 11월에는 외부와의 협업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삼성전자-서울대 공동연구소’에 입주했다. 또, 창업이 가능한 C랩 과제들은 삼성전자에서 독립해 스타트업으로 나가 지금까지 34개 과제가 스타트업으로 창업했다. 이들은 약 170여명의 고용을 창출했다. 올해 10월말에는 2개 과제가 새롭게 스타트업으로 독립할 예정이다. 독립하는 과제는 전기차를 자동으로 충전하는 자율주행 로봇 ‘에바(EVAR)’, 전신 마취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폐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한 호흡 재활솔루션 ‘숨쉬GO’ 다. 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장 이재일 상무는 “C랩 프로그램을 우리 사회로 확대해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삼성전자와 협력이 가능한 스타트업들에게는 파트너십 기회도 제공해 함께 성장하겠다”고 밝히고 “청년 예비 창업자들도 적극 지원해 창업에 도전하는 문화를 확산하는데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