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더빙해주고 브루가 자막 달아주고…유튜버 겨냥 초간편 ‘영상 편집툴’ 봇물 1인 크리에이터를 겨냥한 영상 편집툴 시장이 커지고 있다. 영상 기획과 촬영, 편집 등을 혼자 해내야 하는 이들을 위해 시간과 비용을 줄여주는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다. (중략) AI 성우는 입문 단계의 크리에이터가 선호하는 서비스다. ‘문자 음성 자동변환(TTS)’ 기술을 활용해 문자로 입력한 텍스트를 음성으로 바꿔준다. 네이버의 ‘클로바 더빙’, 네오사피엔스의 ‘타입캐스트’가 대표적인 AI 성우 서비스다. 이들 기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교육용 영상을 제작하는 교사들에게 서비스를 무료 제공하기도 했다. 네오사피엔스 관계자는 “얼굴뿐만 아니라 목소리까지 감추고 싶어 하는 크리에이터를 위한 서비스”라며 “개인이 영상 시장에 진출하면서 AI 성우 서비스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