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만났다”…천국의 딸과 엄마 이은 ‘디지털 오작교’ VR 뭐길래 천국에 간 딸과 엄마의 ‘오작교’ 역할을 한 것은 가상현실(VR) 기술이었다. 현실에서는 이루지 못할 ‘꿈의 만남’을 VR 기술로 구현했다. 기술이 21세기 ‘디지털 오작교’ 역할을 한 셈이다. (중략) 목소리는 나연이의 목소리 샘플이 1분 밖에 없어 비슷한 또래의 아이들 목소리를 입혀서 가공했다. 비브스튜디오스는 높은 AI 음성합성 기술을 보유한 네오사피엔스와의 협업으로 나연이에게 음성을 입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