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3년 후 샌즈홀”… 유레카 꿈꾸는 한국 스타트업들 (중략) 읽어주는 책 등 오디오 서비스 경쟁이 가열되면서 컴퓨터에 입력한 문자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기술 개발도 활발하다. 네오사피엔스가 개발한 ‘타이프캐스트(typecast)’에는 개개인이 가진 목소리의 특징을 학습하여 자연스러운 음성을 생성해내는 인공지능 기술이 있다. 대본을 원하는 목소리로 듣고 싶다면 이 회사의 서비스에 관심을 가져 볼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