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목소리 뚝딱…“음성합성에 감정까지” 어색하게 들리던 음성합성 서비스가 머신러닝과 딥러닝 등 인공지능(AI) 기술을 만나면서 실제 사람 목소리처럼 자연스러워지고 있다. 이 같은 기술로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 등 유명인 목소리도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다. 텍스트를 입력하고 원하는 목소리를 선택하면 특유의 발음과 높낮이 등을 감정까지 살려 읽어주는 기술이 곧 상용화 서비스에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