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목소리랑 똑같아…동화책도 읽어주는 AI 인공지능을 활용한 음성 응용기술 상용화에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엄마, 아빠 목소리를 그대로 흉내내며 아이에게 동화책을 읽어주는 서비스가 등장했는데요. 인공지능을 이용한 음성기술 서비스가 이제 막 상용화에 들어간 건데, 홀몸 노인들의 말동무부터, 아이들 학습 선생님, 그리고 1인 미디어 콘텐츠 제작까지 활용 폭은 넓습니다. 글 몇 줄만 입력하면 내가 원하는 목소리로 읽어주고, 감정까지 표현해주는 인공지능 서비스 출시도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